본문 바로가기
音樂/演歌

惚れたおまえと/ 山本譲二

by 류.. 2017. 4. 4.

 

 

 

 

泣くな 嘆くな 人の 世を
울지마 한탄마라 사람의 세상을
夜明けの ない 夜は ない

새벽이 안 오는 밤은 없어
月に むら雲 花に風
달에 떼구름 꽃에 바람
ままにならない この 道を
뜻대로 되지않는 이 길을
惚れたおまえと
반한 그대와
惚れたおまえと 俺は 行く
반한 그대와 나는 간다

 


弱音はいたら まけですよ
약한 소리 하면 지는거에요
叱ってくれる その 笑顔
꾸짖어주는 그 웃는 얼굴
百里千里も 一から
백리도 천리도 한걸음부터
冬の しさ 胸に 抱き
겨울의 혹독함 가슴에 품고
惚れたおまえと
반한 그대와
惚れたおまえと 俺は 行く
반한 그대와 나는 간다

 

 


夢という字が あるかぎり
꿈이란 글자가 있는 한
死ぬまで俺は 追いかける
죽을 때까지 나는 쫓아가
今日がだめなら 明日が ある
오늘이 안 되면 내일이 있어
ままよ人生 志
될대로 되라 인생 뜻
惚れたおまえと
반한 그대와
惚れたおまえと 俺は 行く
반한 그대와 나는 간다

 

 

 

<

 

 

 

 

山本譲二 (야마모토 조지, 1950.2.1생, 山口縣 下関市 출신)

 

야마구치현(山口縣) 출신의 엔카가수 겸 배우

고교시절 야구선수로 고시엔(甲子園)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고교졸업 후 가수가 되고 싶어 도쿄로 상경, 수많은 직업을 전전하던 중

클럽 웨이터로 일하다가 간에 손상을 입어 요양을 위해 낙향한다

이후 어머니의 위로에 힘입어 도쿄로 재상경, 많은 고생을 하다가

엔카계의 대부격인 기타지마 사부로(北島三郎)의 눈에 들어 가수로서의 첫발을 내딛게 된다

서른 살 무렵 기타지마 사부로가 준 곡

みちのく一人旅 (미치노쿠히토리다비)가 대히트를 하며 빛을 보게 된다

이후 花も嵐も, 名もない花に乾杯, 旅の終りはお前 등이 히트를 하면서

일본의 대표적인 엔카가수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北島三郎

 

 

 

 

 

 

 

 

 

 

'音樂 > 演歌' 카테고리의 다른 글

雪中花/伍代夏子  (0) 2017.11.17
残んの月/杜このみ   (0) 2017.06.28
四万十川/三山ひろし   (0) 2017.01.31
うきよ川 /長保有紀  (0) 2016.12.25
こころ酒/藤あや子  (0) 2016.11.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