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844

집으로 가는 길 가볍게 걸어가고 싶다. 석양 비낀 산길을 땅거미 속에 긴 그림자를 묻으면서 주머니에 두 손을 찌르고 콧노래 부르는 것도 좋을 게다 지나고 보면 한결같이 빛 바랜 수채화 같은 것 거리를 메우고 도시에 넘치던 함성도 물러서지 않으리라 굳게 잡았던 손들도 모두가 살갗에 묻은 가벼운 티끌 같은 것 수백 밤을 눈물로 새운 아픔도 가슴에 피로 새긴 증오도 가볍게 걸어가고 싶다 그것들 모두 땅거미 속에 묻으면서 내가 스쳐온 모든 것들을 묻으면서 마침내 나 스스로 그 속에 묻히면서 집으로 가는 석양 비낀 산길을 신경림 Elegy - Jethro Tull(London Symphony Orchestra) 2024. 4. 12.
장수봉&뿌리공원 벚꽃이 지고 진달래도 지고.. 4월의 꽃잔치는 조금씩 막을 내리고 있다 꽃진 자리에는 싱그러운 연두빛이... 오월드네거리~장수봉~교통광장~방아미다리~뿌리공원~사정교 4.2km, 2시간 2024. 4. 11.
공주 청벽산&매봉(금강자연휴양림)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피었던 꽃이 어느새 지고 있습니다 화사하게 하늘을 수놓았던 꽃들이 지난 밤 비에 소리없이 떨어져 하얗게 땅을 덮었습니다 꽃그늘에 붐비던 사람들은 흔적조차 없습니다 화사한 꽃잎 옆에 몰려오던 사람들은 제각기 화사한 기억 속에 묻혀 돌아가고 아름답던 꽃잎 비에 진 뒤 강가엔 마음 없이 부는 바람만 차갑습니다 아름답던 시절은 짧고 살아가야 할 날들만 길고 멉니다 꽃 한 송이 사랑하려거든 그대여 생성과 소멸 존재와 부재까지 사랑해야 합니다 아름다움만 사랑하지 말고 아름다움 지고 난 뒤의 정적까지 사랑해야 합니다 올해도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도종환 2024. 4. 10.
백골산&대청호 벚꽃 바깥아감 버스정류장~강살봉~요골~백골산성~백골산~구절골~신촌동 6.1 km, 2시간 30분 2024. 4. 6.
진해 벚꽃 누군가 봄바람에 꽃이 날리는 꿈을 꾸면 깨어나도 가슴이 두근거린다고 했던가 하물며 시방 난분분 날리는 꽃비를 맞는 이 한도 끝도 없는 유정이라니! 저기 저 금결은결 반짝이는 강물이거나 무장무장 번지는 연두 초록이라기보단 꽃을 만지면 향기가 손에 가득하고 바람이 불지 않아도 꽃은 지는 것인데 나는 차마 본다, 수많은 시간의 부유 속에서도 지워지지 않는 너무나 크고 빛나는 너의 눈물 고재종 경화역~여좌천~생태공원~제황산전망대~진해루 해변공원~북원로터리 9km, 4시간 2024. 4. 2.
고창 선운산(보춘화) 큰 추위가 없었던 겨울.. 그러나 3월부터 매서운 꽃샘추위에 역대급으로 잦았던 비 때문에 일조량이 적어서 봄꽃의 개화가 늦어진 건 전국적인 현상.. 화개 벚꽃축제(3/22~/24)는 30년 만에 벚꽃이 전혀 없는 벚꽃 축제를 치렀고 진해군항제(3/23~4/1)도 마찬가지.. 벚꽃이 없는 생태에서 축제를 시작해서 3/29 현재 벚꽃의 개화상태는 50%에 불과하다 그나마 비바람에 제대로 꽃을 피우지도 못하고 떨어진게 많아서.. 올해 진해 벚꽃은 처참한 지경.. 오늘 찾은 선운산 역시 다르지 않았다 예년 같으면 지금쯤 활짝 피었을 진달래가 이제 겨우 꽃을 피우기 시작했고.. 선운사 대웅전 뒤 동백숲도 볼 품 없었고... 보춘화는 예년에 비해 많이 늦은데다 어제 종일 내린 비 때문에 꽃 상태가 좋지 못했다.. .. 2024. 3. 29.
고창 방장산 정확하게 7년 만에 이 코스를 걸었다 오늘 적어도 진달래 몇 송이는 볼 수 있을 거란 기대를 하고 갔는데.. (5일 전 익산 미륵산에선 봤으니까) 진달래는커녕 대전에도 흔한 생강나무꽃 보기도 어려웠다 방장산은 아직 겨울.. 최근의 꽃샘추위 영향인 것 같다 방송에서도 예년에 비해 진달래꽃이나 벚꽃이 좀 늦어질 거라고 하니까.. 월말에 가려고 했던 하동 황장산행도 며칠 늦추는 게 현명할 듯싶다 2024. 3. 21.
익산 용리산~용화산~미륵산 8 년 전 가을.. 오늘과 동일한 코스를 걸었는데.. 세월이 바람과도 같은 걸 느낀다 블로그에 있는 그때 사진을 보면.. 이병기생가 마당의 200년 묵은 탱자나무는 8년 전과 다름없이 싱싱한데.. 그동안 나만 세월의 매를 맞아온 것 같다 가람 이병기 생가~용리산~용화산~아리랑고개~미륵산~미륵사지 9.4km, 3시간 40분 2024. 3. 16.
옥천 장령산(용암사) 용암사~사목재 갈림길~거북바위~왕관바위~장령정~장령산 정상~휴양림~금천마을 버스정류장 5.4km, 3 시간 2024. 3. 13.
남원 덕음산 어머니 가신지 어느덧 한 달... 세월이 너무 빠르게 지나간다 남원 고리봉을 생각하고 내려갔으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산행지 변경.. 동네 뒷산 수준인.. 덕음산을 넘었다 해발 3백 미터가 안 되는 작은 산에 산책로 같은 편안한 등산로.. 덕음정에 오르면 동쪽으로 일부지만 지리산이 보이고 서쪽으론 곡성 동악산과 고리봉이.. 그리고 만행산, 풍악산, 교룡산 등 내가 올랐던 산들이 눈이 들어온다 무엇보다 남원 시가지 조망이 시원하다 고리봉은 다음 기회에.. 기차 시간이 남아서 광한루원 한 바퀴... 2024. 3. 9.
만인산 청노루귀 대둔산 수락계곡 다녀온 지 6일이 지났는데.. 만인산 청노루귀는 그 사이 활짝 꽃을 피웠다 2년 만인데 개체수가 늘어난 듯.. 하산 후 봉이호떡 1개와 텀블러에 담아 간 스타벅스 커피로 점심을 대신하고 이른 귀가... 만인산휴게소~만인루~정상~태조 태실~휴게소, 4km(2시간) 2024. 3. 6.
양산 천성산 산 위는 한겨울, 산 아래는 봄... 쌓여있던 눈이 녹아서 하산길이 질퍽질퍽.. 스패츠를 가지고 가는 건데.. 바지와 등산화가 엉망이 되어 버렸다 길이 미끄럽기도 하고 체력이 달려서 공룡능선 직전 짚북재에서 좌턴.. 성불암 계곡길로 하산했다 하산하다가 생각지도 못했던 상황버섯 몇 개 특템... 천성산에서 바라보는 눈쌓인 영남알프스가 일품이었는데.. 영남알프스 9봉중에서도 통도사가 있는 영축산이 가장 잘 보였다 2024. 3. 2.
나도바람꽃 무리지어 피어도 흔한 느낌이 들지 않고, 한 자리에 어울려 피어도 저마다 다른 꽃들이 흉내낼 수 없는 개성적인 빛과 모양과 향기와 매력을 지니고 있어 언제나 무지개처럼 아름다운 풀꽃들. 지금도 봄이면 그런 산골 들판의 꽃들이 그리워진다. 꽃이 그리우면 꽃 이름을 외운다. 꽃이름을 외우고 있으면 풀꽃들이 기억 속의 꽃밭에서 고개를 내민다. 꽃보다 이름이 더 아름다운 ‘너도바람꽃’과 ‘나도바람꽃’이 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꽃으로 산 그늘에서 피어나는 꽃인데, 세상에 형태조차 없는 바람을 닮겠다고 ‘나도바람꽃’, ‘너도바람꽃’이다. 이 꽃이름을 떠올리면 감동적인 시를 읽을 때처럼 여운이 남는다. 사실 생각해 보면 청춘의 아름다움도 그 시간을 지나쳐간 사람에게는 한낮 스쳐간 바람에 불과한 것을. 모든 것은 순간.. 2024. 3. 1.
대둔산 수락계곡 청노루귀 전혀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대둔산 수락계곡의 청노루귀가 올라와 있는 걸 봤다 아직 2 월이니 예년에 비해서 빠른 편인데.. 활짝 피려면 한 열흘 더 지나야 할 듯.. 얼레지도 벌써 잎을 올리기 시작했으니 3/15 지나면 만개할 것 같다 노루귀는 너무 작아서 낙옆 사이로 꽃대 올린 것을 찾아내려면 상당히 눈이 좋아야 한다 꽃이 활짝 피면 보라색이 눈에 띄어서 찾기 쉽지만.. 그전엔 그야말로 보물찾기.. 갤럭시24 울트라의 카메라 화질은 그런대로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앞으로 무거운 디카를 안 가지고 다녀도 되겠다 2024. 2. 29.
여수 금오산 향일암 오래간만에 찾은 여수 바닷바람 쐬러 나섰는데.. 여수에는 여러가지 봄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렸다 동백,산수유, 매화뿐 아니라 배꽃과 복사꽃도 화사하게 핀 상태.. 오히려 땅바닥에 붙어서 피는 꽃들이 예상보다 늦는 것 같았다 산자고나 바람꽃,노루귀, 얼레지 같은 야생화들이.. 더러 보이기는 하는데 아직은 아주 드물게 하나둘씩만 피어있는 상황.. 계룡역에서 여수 expo역까지 무궁화 타고 왕복 6 시간.. 언제나 그랬듯.. 산행 보다 차 타는 게 훨씬 피곤하다 2024. 2.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