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저녁의 詩

by 류.. 2023. 11. 26.

               

 

 

               사위가 고요한 겨울 저녁 창 틈으로 스미는
               빙판을 지나온 바람을 맞으며, 어느 산골쯤
               차가운 달빛 아래에서 밤을 견딜 나무들을 떠올렸다
               기억에도 집이 있으리라, 내가 나로부터 가장 멀 듯이
               혹은 내가 나로부터 가장 가깝듯이 그 윙윙거리는
               나무들처럼 그리움이 시작되는 곳에서 나에 대한 나의 사랑도
               추위에 떠는 것들이었으리라 보잘 것 없이 깜박거리는
               움푹 패인 눈으로 잿빛으로 물들인 밤에는 쓸쓸한 거리의
               뒷골목에서 운명을 잡아줄 것 같은 불빛에 잠시 젖어
               있기도 했을 것이라네 그러나 그렇게 믿는 것들은
               제게도 뜻이 있어 희미하게 다시 사라져가고
               청춘의 우듬지를 흔드는 슬픈 잠 속에서는
               서로에게 돌아가지 않는 사랑 때문에
               밤새도록 창문도 덜컹거리고 있으리라

 

 

 

               박주택

 

 

 

              ♬ NOCTURNE op. 9 no. 1 in B flat minor - Daniel Baremboim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문사 뒤뜰 은행나무  (0) 2023.11.09
늙은 억새의 노래  (0) 2023.10.20
물빛  (1) 2023.10.15
능소화  (0) 2023.07.01
그 길은 아름답다  (0) 2023.04.1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