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문사 뒤뜰 은행나무

by 류.. 2023. 11. 9.

 

 

 

비구니 스님들 사는 청도 운문사 뒤뜰 천 년을 살았을 법한 은행나무 있더라

그늘이 내려앉을 그늘자리에 노란 은행잎들이 쌓이고 있더라

은행잎들이 지극히 느리게 느리게 내려 제 몸 그늘에 쌓이고 있더라

오직 한 움직임

나무는 잎들을 내려놓고 있더라

흘러내린다는 것은 저런 것이더라 흘러내려도 저리 고와서

나무가 황금사원 같더라 나무 아래가 황금 연못 같더리

이 세상 떠날 때 저렇게 숨결이 빠져나갔으면 싶더라

바람 타지 않고 죽어도 뒤가 순결하게 제 몸 안에 다 부려놓고 가고 싶더라

내 죽을 때 눈 먼저 감고 몸이 무너지는 소릴 다 듣다 가고 싶더라

 

 

 

문태준

 

 

 

 

북대암에서 내려 본 청도 운문사의 가을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저녁의 詩  (0) 2023.11.26
늙은 억새의 노래  (0) 2023.10.20
물빛  (1) 2023.10.15
능소화  (0) 2023.07.01
그 길은 아름답다  (0) 2023.04.1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