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둘레길

금산 보곡산골 산벚꽃길

by 류.. 2022. 4. 17.

 

   내가 다만 인정하기 주저하고 있을 뿐 
   내 인생도 꽃잎은 지고 열매 역시 
   시원치 않음을 나는 안다 
   담 밑에 개나리 환장하게 피는데 
   내 인생의 봄날은 이미 가고 있음을 안다 

   몸은 바쁘고 걸쳐놓은 가지 많았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거두어들인 것 없고 
   마음먹은 만큼 이 땅을 
   아름답게 하지도 못하였다 
   겨울바람 속에서 먼저 피었다는 걸 
   기억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고 
   나를 앞질러가는 시간과 강물 
   뒤쫓아오는 온갖 꽃의 새순들과 
   나뭇가지마다 용솟음치는 많은 꽃의 봉오리들로 
   오래오래 이 세상이 환해지기를 바랄 뿐이다 
   선연하게도 붉던 꽃잎 툭툭 지는 봄날에 


    - 지는 꽃을 보며/도종환 

 

 

 

짐작한대로 산벚꽃은 거의 다 져 가고 있었지만 그래도 좋았다

꽃 지고 난 후 온산에 돋아나는 연두빛 만큼 아름다운 게 세상에 또 있을까?

그래서 나는 4월이 좋다  오늘 다시 보곡산골을 찾은 것도 순전히 연두빛을

만끽하기 위해서였다 꽃 보다도..

운 좋게도 돌아오는 길가에서 생각지도 않은 깽깽이풀도 보았고..

 

 

 

주차장~보이네요 정자~봄처녀 정자~삼백년 소나무~삼거리~상곡리~신안리 주차장~신안 1리 정류장, 10.5km(4시간분)

'둘레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파랑길 11코스  (0) 2022.07.10
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둘레길  (0) 2022.07.06
금산 보곡산골 산벚꽃길  (0) 2022.04.17
대전 시내 걷기..  (0) 2022.04.12
침산동(뿌리공원)벚꽃길&장수봉  (0) 2022.04.10
오동선벚꽃길(대청호)&신선바위  (0) 2022.04.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