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봄이 왔다

by 류.. 2022. 3. 10.

 

 

비탈진 공터 위 푸른 풀이 덮이고 그 아래 웅덩이 옆

미루나무 세 그루 갈라진 밑동에도 푸른 싹이 돋았다. 

때로 늙은 나무도 젊고 싶은가 보다

기다리던 것이 오지 않는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누가 누구를 사랑하고 누가 누구의 목을 껴안듯이 비틀었는가

나도 안다 돼지 목 따는 동네의 더디고 나른한 세월

때로 우리는 묻는다 우리의 굽은 등에 푸른 싹이 돋을까

묻고 또 묻지만 비계처럼 씹히는 달착지근한 혀, 

항시 우리들 삶은 낡은 유리창에 흔들리는 먼지 낀 풍경 같은 것이었다

흔들리며 보채며 얼핏 잠들기도 하고 그 잠에서 깨일 땐 솟아오르고 싶었다

세차장 고무호스의 길길이 날뛰는 물줄기처럼 갈기갈기 찢어지며

아우성치며 울고불고 머리칼 쥐어뜯고 몸부림치면서……

그런 일은 없었다 돼지 목 따는 동네의 더디고 나른한 세월, 

풀잎 아래 엎드려 숨죽이던 가슴엔 윤기나는 석탄층(石炭層)이 깊었다

 

 

 

이성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다시 산다면..  (0) 2022.06.21
은은함에 대하여  (0) 2022.04.12
다시 봄이 왔다  (0) 2022.03.10
해남길, 저녁  (0) 2022.02.25
동백꽃 편지  (0) 2022.02.09
가는 비 온다  (0) 2021.12.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