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가을

by 류.. 2022. 9. 27.

 

 

 

구름이 지상에서 일어나는 일에

덜 관심을 보이며

높은 하늘로 조금씩 물러나면서

가을은 온다

 

차고 맑아진 첫 새벽을

미리 보내놓고 가을을 온다

코스모스 여린 얼굴 사이에 숨어 있다가

갸웃이 고개를 들면서

가을은 온다

 

오래 못 만난 이들이 문득 그리워지면서

스님들 독경 소리가 한결 청아해지면서

가을은 온다

 

흔들리는 억새풀의 몸짓을 따라

꼭 그만큼씩 흔들리면서

……

 

너도 잘 견디고 있는 거지

혼자 그렇게 물으며

가을은 온다

 

 

 

도종환

 

 

 

 

Shubert Ständchen (serenade) - Fritz Wunderlich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의 노래  (1) 2022.10.15
9월도 저녁이면..  (0) 2022.09.03
그런 집 한 채 있으면 좋겠네  (0) 2022.08.22
인생을 다시 산다면..  (0) 2022.06.21
은은함에 대하여  (0) 2022.04.12

댓글0